카틴 숲 학살 History-근동, 서양사

지난 10일에 폴란드 대통령이 카틴 숲 학살사건 추모 방문중에 항공기 사고로 사망하는 사건이 있었지요.
바로 그날이 카틴 숲 학살사건 70주년이 되던 날이었습니다.

1939년 9월 17일에 소비예뜨 러시아는 폴란드를 침공합니다. 그리고 별다른 저항없이 상당한 수의 폴란드군을 포로로 잡게 됩니다. 이들 중 상당수의 사병들은 곧 석방되었습니다. NKVD가 인계받은 후에 우크라이나나 벨라루스 출신 병사들도 석방됩니다. 하지만 문제는 사회의 엘리트라고 할 수 있는 장교들이었지요.
2007년작 폴란드 영화 <카틴>에 보면 '독일군은 폴란드 사병들을 잡고 있고, 러시아군은 폴란드 장교들을 잡고 있다'는 대사가 나옵니다. 소련군이 폴란드 장교들을 주로 노렸던 이유는 물론 스딸린의 명령에 의해 폴란드 국가의 근간을 파괴하기 위해서였지요. 장교 없는 군대는 있을 수 없으니까요.

약 2만2천 명 가량의 폴란드 포로들은 결국 4월 10일, 러시아의 카틴 숲에서 집단 처형됩니다. 처형은 극도의 효율성을 보여주었습니다. 포로는 간단한 조사를 거쳐서, 손이 묶인 채로 작은 방으로 끌려갔으며, 그곳에서 뒤통수에 총을 한 방 맞았습니다. 그리고 시체는 곧바로 치워졌고, 다음 포로가 들어왔습니다. 처형은 독일제 권총으로 이루어졌는데, 이것이 나중에 이 학살이 나치 독일의 소행이었다고 주장하는 데에 중요한 근거가 됩니다.


주의: 혐오사진




카틴 숲에서 살해당한 사람들은 한 명의 해군 제독, 두 명의 장군, 24명의 대령, 79명의 중령, 258명의 소령, 654명의 대위, 17명의 해군 대령, 3420 명의 부사관, 7명의 사제, 1명의 귀족, 3명의 지주, 43명의 정부관리, 85명의 사병, 131명의 피난민이었습니다.(이것은 유튜브에 올라온 동영상에 나와있는 내용을 근거로 썼기 때문에 부정확할 수도 있습니다.)

또한 20명의 대학교수와 300명의 외과의사, 그 외에도 다수의 교사, 변호사, 작가, 언론인, 비행사 등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말 그대로 한 사회의 엘리트 층을 이룬다고 말할 수 있는 모든 사람을 망라하고 있는 셈이지요. 폴란드라는 나라를 철저하게 파괴하려는 노력이 얼마나 집요했는지 알 수 있습니다.

이 사건은 아이러니하게도 역시 폴란드의 점령군인 나치 독일에 의해 밝혀졌습니다. 하지만 냉전시대 이전까지는 연합국은 이 사건을 잘 언급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몇년 뒤에 학살자인 소련군이 '해방군'으로 폴란드에 돌아오게 되니 폴란드 사람들의 심정이 어땠을지는 짐작할 수 있겠습니다.

폴란드 우파들은 반러시아 감정이 대단히 큰데, 그러한 감정도 여기서 상당부분 기인한다고 할 수 있습니다.
(물론 역사적으로 폴란드가 러시아한테 내내 당하기만 했던 것은 결코 아닙니다만...)

덧글

  • Esperos 2010/04/13 22:51 #

    밀덕들 사이에서는 아주 유명한 일이지요. 거의 군대의 시스템 자체를 주춧돌째 뽑아버린 셈이니.... 그러고 보면, 핀란드군은 정말 징하게 싸웠군요, 스탈린의 군대랑.
  • Mr 스노우 2010/04/13 23:33 #

    하긴 그 작은 나라가 러시아 혁명 직후의 내전까지 치른 상태에서 그만큼 버텼으니 참 대단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 슈타인호프 2010/04/13 22:55 #

    군대 시스템만의 문제가 아니었죠. 카틴에서 학살당한 장교들은 대부분 현역이 아닌 "예비역" 장교였고, 이는 군대 뿐 아니라 폴란드라는 나라의 사회체제 자체의 중핵을 무너뜨린 셈이었습니다.
  • Mr 스노우 2010/04/13 23:35 #

    그렇지요. 비단 장교들이 아니더라도 학살 희생자들의 직업군을 보면 대부분 사회 지도층이니 폴란드를 아주 성공적으로 불구로 만들어버렸다고 해야겠지요.
  • hyjoon 2010/04/14 00:05 #

    2차 세계대전 중 소련이 저지른 제일 악명높은 사건 가운데 하나죠. 동구권 붕괴 무렵에 러시아측에서 폴란드에 자료를 복사해서 준 적도 있다고 하는데, 명확한 사과를 하지 않아서 저 사건에 대해 양국의 감정이 좋질 않죠.
  • Mr 스노우 2010/04/14 19:47 #

    러시아인들 중에는 폴란드도 러시아에 비슷한 짓을 했기 때문에 굳이 사과할 필요가 없다고 믿는 사람들도 많습니다.
  • moduru 2010/04/14 02:16 #

    영국과 미국은 알고 있으면서 생깠죠.
  • Mr 스노우 2010/04/14 19:47 #

    국제관계는 냉정하니까요.
  • Modoru 2010/04/14 03:33 # 삭제

    생까다니 무슨 말씀이신지?
    소련이 벌인 학살 아닌가요?
  • Mr 스노우 2010/04/14 19:48 #

    밑엣글 참조하세요
  • 이준님 2010/04/14 08:53 #

    1. 카틴 사건 자체는 적어도 2차 대전 연간에 영/미에서는 진상을 파악했습니다. (당연합니다. 나치 독일에서 시체를 발견하고 대대적으로 중립국 관계자를 초정해서 공개 조사를 벌이고 선전했으니까요.) 그러나 "연합국간의 우의를 위해서" 생까버립니다.

    2. 냉전 연간에 미/소의 사이가 나쁠때도 이러한 "침묵의 카르텔"문제가 벌어질걸 우려해서 미국에서는 언급을 극도로 회피하게 됩니다. 더군다나 우리도 흔히 보는 "진영논리"때문에 미국 내에서도 쉬쉬하는 분위기가 분명히 있었죠. 이건 사실 소련 시베리아 유형의 참혹함을 다루는 서방의 논리도 마찬가지입니다만.

    ps: 카틴도 카틴이지만 굴락의 실체가 서방 세계에 공식으로 알려지게 된 최초의 계기 역시 굴락에 수감되었다가 자유 폴란드 군으로 서방으로 이동한 사람들로부터였죠. 자유 폴란드 군의 행적을 봐도 눈에 폭풍이 밀려올 정도입니다.(개판 번역으로 악명높은 굴락을 보시면 됩니다.)

    영화 카틴의 감독은 꽤 많은 문제작을 만들었죠. 무려 한국 KBS에서도 방영된 "당통"역시 프랑스내에서 대단한 파문을 일으켰죠. ㅋ
  • Mr 스노우 2010/04/14 19:49 #

    이거야말로 나치 독일이 국제사회에 떴떳하게 광고할 수 있는 몇 안 되는 일이었으니까요. 적십자도 불렀다더군요.

    그나저나 카틴의 감독이 당통까지 감독했는지는 몰랐네요^^
  • ㅀㅎㅀ 2010/04/14 11:46 # 삭제

    폴란드가 러시아에게 당하고만 산게 아니죠 중세이전 따따르 시대 이전의 분열된 러시아에게 폴란드는 막강 그 자체의 외세였고 통일이후 로마노프 왕조 성립이전에도 무려 가짜왕을 내세워 러시아를 침탈하려 했고 근대 최악의 인물로 러시아에서 손꼽는 나폴레옹 원정에도 10만의 병사가 참여 했습니다. 2차대전 시기의 소련의 폴란드 공격도 1차 대전이후의 폴란드의 러시아 공격으로 인해 상당한 영토를 빼앗긴게 원인이기도 하죠
  • Mr 스노우 2010/04/14 19:50 #

    폴란드와 러시아 관계사에 대해서는 글을 더 올릴까 생각중입니다. 17세기 폴란드가 동유럽의 강국이었다는 사실을 모르는 분들이 꽤 많지요.
  • 소시민 2010/04/14 11:52 #

    하긴 로마노프 왕조 성립 이전에는 무려 폴란드가 모스크바까지 육박한 적도 있었으니까요.

    러시아 공산당은 비롯한 러시아 내의 여러 부류는 아직까지도 나치의 소행으로 돌리려고 하는 듯 합니다.

    안타까운 일이죠...
  • Mr 스노우 2010/04/14 19:50 #

    폴란드도 러시아를 여러번 괴롭혔지요. 다만 카틴 숲 같은 경우에는 완연히 조직적인 학살인지라 아무래도 무게가 다를 것 같습니다.
  • 들꽃향기 2010/04/14 15:36 #

    카틴 숲의 학살에서는 장교층 중심으로만 알고 있었는데 대학교수와 같은 민간엘리트들도 상당했었군요 처음 알았습니다. ㄷㄷ

    그러고보니 '제국령 폴란드' 즉 독일에 정식으로 합병된 지역에서도 폴란드 민간엘리트에 대한 숙청이 있었다고 들었는데, 그런걸 보면 '근대'라는 것이 문명개화의 시대만은 아니라는 생각이 드네요.
  • Mr 스노우 2010/04/14 19:52 #

    19세기 후반 문명개화의 꿈이 산산이 깨져버린 것이 바로 양차대전이 유럽인에게 가져다준 가장 큰 충격이었겠지요. 현대인은 쉽게 17세기 종교전쟁의 시대를 비웃지만 20세기 초반의 역사를 보면 뭐...-_-
  • 슈타인호프 2010/04/14 23:12 #

    "예비역" 장교들이 다수였으므로 사회 엘리트가 포함되는 것이 당연했습니다. 유럽에서 장교 출신이라는 지위가 주는 이미지는 한국에서의 그것과 비할 바가 아니니까요.
  • 에드워디안 2010/04/15 00:57 #

    아무튼 저런 짓을 거리낌없이 행한 스탈린을 보면, 잔인성에 있어서 근대 이후 누구도 따라가지 못할 듯.
    가장 기억의 남는 스탈린의 명언(?).

    '모조리 죽여라, 죽음은 모든 문제를 해결한다. 인간이 없으면 문제도 없다'

  • Mr 스노우 2010/04/15 20:09 #

    히틀러가 있지요.
  • 에드워디안 2010/04/15 20:18 #

    히틀러도 스탈린에 비하면 사실, 일관된 잔인성을 보여주진 못했지요...
  • Mr 스노우 2010/04/15 20:22 #

    히틀러는 한 인종집단을 아주 계획적이고 조직적으로 파괴하려고 했습니다. 이것은 인류 역사상 유례가 없는 시도지요.
  • 에드워디안 2010/04/15 20:25 #

    ...하긴 룀 사건에서 영감을 얻은 스탈린이 대숙청을 결심했다고 하니, 오십보 백보인듯.

    덧. 나치의 강제수용소제도도 소련의 그것을 벤치마킹한 거라네요...
  • 2010/04/16 10:21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Mr 스노우 2010/04/16 11:11 #

    네 그리 되시길 바랍니다^^
  • 세일아트 2010/04/24 16:41 # 삭제

    정보 감사합니다
  • Mr 스노우 2010/04/24 17:03 #

    네~ㅎㅎ
  • Red-Wolf 2010/04/29 21:20 #

    이글 읽으면서 느낀거지만 소련이 아예 폴란드라는 국가시스템자체를 마비시킬려고 했군요 잔혹한 소련놈들입니다.
  • Mr 스노우 2010/04/30 00:06 #

    러시아에서는 폴란드나 러시아나 주고받은 것은 비슷하다고 보는 입장도 있는 듯 합니다.
  • 미연시의REAL 2010/05/31 13:45 # 삭제

    저놈들이야 원래 폴란드가 러시아 제국때 지네땅이었으니 지네땅화하려는 목적이었다는걸 보면.. 쩝..
  • Mr 스노우 2010/05/31 18:02 #

    폴란드도 한때는 우크라이나까지 폴란드의 영토였기 때문에 자기 땅으로 하려고 했었지요.
  • Kristar414 2010/06/24 16:36 # 삭제

    제 네이버 블로그에 카틴에 대해 포스팅할 때 참고하여 썼습니다 ^^.. 혹시 불쾌하시다면 덧글달아주세요 ㅎ
  • Mr 스노우 2010/06/24 16:48 #

    아닙니다. 도움이 되었다니 다행이네요^^
  • 미연시의REAL 2010/08/12 11:22 #

    최근에 보게되었는데.. 결국 대전때 폴란드인들은 결국 침묵속에 진실을 보이는듯한 느낌인것 같더군요.
    마치 억지로 말이죠.
  • Mr 스노우 2010/08/13 00:10 #

    영화 자체는 보고나니 좀 감상이 복잡했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유사역사아웃

원시림보호